번호 : 63
글쓴날 : 2003-01-21 21:51:59
글쓴이 : 펌)배달호 조회 : 4934
링크 : http://antidoosan.or.kr/
제목: 두산재벌 농민에 이어 노동자와 2라운드 시작

두산재벌 농민에 이어 노동자와 2라운드 시작 

임준제 기자 


작년 농민의 가슴에 대못을 박았던 이 기사를 기억하십니까? 

경쟁력 없는 농업을 배려하다가 국가 경쟁력이 떨어질 경우 한국은
5 


위의 기사는 지난 2002년 두산중공업 회장이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인
박용성 회장의 발언을 일간지에 실은 기사이다. 이러한 박용성 회장의
발언에 대하여 한농연중앙연합회(이하 한농연)을 비롯한 농민단체는 두산
제품 불매운동을 전개하며, 강력한 규탄활동을 전개한 바 있다. 그런데
이제 박용성 회장의 타겟은 농업계에서 노동계로 넘어갔다. 노조탄압과
노동자 분신 사태 등으로 노동계와 정면으로 충돌하고 있다. 


사건의 개요는 다음과 같다. 

지난 2001년 김대중 정부의 공기업 사유화 정책에 따라 두산 그룹은
한국중공업을 3,057억원 헐값에 인수하였다. 이 과정에서 두산 그룹은
2001년 노사간에 명예퇴직에 대해 사전 합의하기로 한 단체협약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1,124명의 노동자를 명예퇴직이란 형태로 거리로
내몰았다. 

2002년 2월 26일 발전소의 사유화에 반대하기 위해 노동조합이 파업을
전개하자, 두산 그룹은 총 201명의 조합원을 징계하였다. 또한 5월까지
노조를 인정하지 않고 임금과 단체협약 협상을 거부하다가 이를 참지 못한
노동조합이 22일 파업에 돌입하자, 하루도 지나지 않아 앞서 체결했던
단체협약을 모두 무효화했다. 그 후 협상조차 거부하는 회사에 맞서
노동조합은 47일 동안 파업을 벌이는 싸움 끝에 회사로 복귀하였지만,
두산그룹은 노동조합을 무력화하기 위해 노조간부 89명을 징계해고하고,
22명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 총 65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와 재산 가압류
신청 등을 단행하였다. 

이러한 사태로 인하여 故 배달호씨는 손해배상 청구와 재산 가압류 해지와
해고자들을 복직시켜달라는 내용의 유서를 쓰고 지난 2003년 1월 9일
두산중공업 사내에서 분신한 것이다. 

故 배달호 노동자의 분신사태로 인하여 

오직 시장경제에서 이윤의 극대화만을 바라보는 재벌에게는 우리나라의
농업도 노동자의 삶도 걸림돌일 뿐이다. 오직 국가 경쟁력이라는 미명하에
추구되는 재벌의 이익만이 의미가 있는 듯 하다. 

얼마전 전경련(전국경제인연합회 이하 전경련) 간부는 "인수위원회의
목표는 사회주의적이다"라는 발언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다.
언론에서는 '사회주의'라는 말을 사용했느냐, 안 했느냐 말이 많지만,
사회주의 발언을 직접 했는지, 안 했는지는 중요치 않다. 중요한 것은
전경련으로 대표되는 재계가 "무슨 말을 하고자 했는가" 이다. 

사회주의 발언에서 재계가 하고 싶었던 말은 "국가!! 우리들이 돈버는데
이제 간섭하지 말라!"는 것이다. 재벌의 이윤극대화를 위해서는 국가의
개입 역시 재계의 걸림돌일 뿐이다. 그래서 그들은 농업의 사회적 가치도,
노동자의 복지와 삶도 눈에 가시일 뿐이다. 
그렇기 때문에 농업을 포기하라는 발언도, 노동자들을 거리를 내모는
행위도 아무런 주저 없이 할 수 있었던 것이다. 


시장경제의 이윤추구만을 바라보는 두산그룹과 재계. 그들의 생각과
사고가 바뀌지 않는 한 언제 또 다시 농민단체와 부딪칠지 모를 일이다.
농업은 이제 국가의 개입 없이는 살아 남을 수 없고, 한 국가의 농업은
국가에서 책임져야 하기 때문이다. 누구의 말처럼, 농업을 버리는 것이
세계적인 대세가 아니라, 국가에서 책임지는 것이 이미 세계적인 대세인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발상의 전환이 필요한 것은 농민과 노동자가 아니라,
두산그룹의 오너이자, 대한상공회소 회장으로 재계를 대표하는 박용성
회장인 것이다. 

박용성 회장에게 발상의 전환이 없다면, 싸움은 계속될 것이다. 그렇다면
제3라운드의 상대는 누구일까? 귀추가 주목된다. 


2003년01월20일 ⓒ민중의 소리 

이곳을 클릭하세요-2000년대의 전태일,  배달호 열사의 정신을 기리고  두산재벌의
잔악함을 확인하세요

배달호 열사 분신대책위 http://antidoosan.or.kr/
 
 



글쓰기 답글쓰기 수정하기 지우기
 
홈으로 이전글 목록 다음글

Copyleft by NodongNet @ 2004. Mail to us for more informations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동6가 121-284 유성빌딩 2층 206호(우150-808) / (02)2672-3891